검색

가나 60대 종교지도자, ‘관습과 전통’이라며 12살 소녀와 결혼

6년 전부터 사제 아내 되기 위한 의식,,,비난 쇄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광열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 63세 대제사장과 결혼하는 12세 소녀. X갈무리

 

가나의 유명 종교 지도자가 12세 소녀를 아내로 맞이해 비난이 일고 있다. 가나에서 결혼할 수 있는 법적 최소 연령에도 미달한다.

 

3일 영국 BBC 등 외신은 가나의 수도 아크라에 있는 능구아 원주민 공동체의 대제사장인 '그보르부 울로모(Gborbu Wulomo, 63)'가 지난달 3012세 소녀와 결혼해 비난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결혼식 동영상과 사진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퍼져나가면서 외신과 많은 누리꾼이 이를 비난하자 공동체 원주민들은 자신들의 관습과 전통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항변하고 있다.

 

결혼식 동영상에서는 주변 지인들이 신부에게 성적 매력을 높이기 위해 향수를 사용하고, 남편을 흥분시킬 옷차림을 하는 등 아내로서 의무를 다할 준비를 하라고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혼식이 의례적인 것이 아니고, 실제 성관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전 세계 대중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해당 원주민 공동체 지도자들은 대중의 분노를 오히려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비판했다. 한 지도자는 "사제의 아내로서 소녀의 역할은 전통과 관습에 따르는 것"이라며 "그 소녀는 6년 전부터 사제의 아내가 되기 위한 의식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녀 출산 등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혼식이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자 현지 경찰도 소녀의 신원을 파악, 소녀와 어머니 보호에 나섰다. 또 아동, 사회복지부와 협력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는 여전히 문제의 63세 제사장 등 이번 결혼 계획을 꾸민 사람들을 체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가나 소아과협회는 성명을 내고 "사회의 영향력 있는 지도자들이 공개적으로 조혼을 승인하거나 옹호하는 것은 소아성애와 같은 일탈 행동을 대담하게 만들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가나 등 아프리카에서는 법적 결혼 나이(18) 미만의 조혼이 200만건에 달할 정도로 빈번하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20~24세의 가나 여성 5명 중 1명은 18세 이전에 결혼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CRS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