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종시 건축물에 '한글문화도시, 세종' 입힌다

3일 워크숍…건축물 활용 한글문화도시 조성 아이디어 공유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유준선 기자
기사입력 2024-04-03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3일 건축위원회 등 전문가들과 건축·경관 공동위원회 워크숍을 열고 건축물을 활용한 한글문화도시 조성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지난해 12대한민국 문화도시조성 후보지로 선정되며 한글을 도시 정체성으로 활용, ‘세계를 잇는 한글문화도시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건축계획, 경관, 조경분야 전문가, 토지주택공사등 관계기관과 문화관광재단은 문화도시 완성을 위해 민간 건축물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현재 시에는 반곡동 복합커뮤니티센터, 보람동 광역복지센터 한글자음외벽 등 한글을 활용한 건축물 디자인이 적용돼 있으며 향후 이를 확대해 한글문화 도시 정체성을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또 한글활용 간판, 의자, 가로벽 등 각종 시설물에도 한글을 활용한 아이디어가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시설을 포함한 건축물 건립과정에서 민관협력을 통해 한글문화 인식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 상반기에는 특정경관계획으로 한글문화도시 가이드라인을 포함한 세종시 제3차 경관계획을 마련해 운영할 방침이다.

 

최민호 시장은 이번 워크숍 개최는 한글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첫걸음이라 생각한다우리시에 지어질 건축물 하나하나에 한글문화가 스며들고 나아가 거리 곳곳에 한글이 있는 도시로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inli777@crs.by-works.com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CRS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