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황이 임명한 중국 주교 서품…“교황청-중국 갈등 마무리 국면”

왕웨성 타데오 신부, 중국 허난성 장저우 교구의 주교로 서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광열 기자
기사입력 2024-01-26

▲ 프란치스코 교황.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임명한 중국 주교가 서품을 받으면서 중국과 교황청 간 갈등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교황청은 25(현지시간) 왕웨성 타데오(58) 신부가 이날 중국 허난성 장저우 교구의 주교로 서임 됐다고 밝히며 "이번 서임식이 2018년 교황청과 중국이 맺은 획기적인 협정의 틀 안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교황은 지난해 1216일 왕 신부를 장저우 교구의 새 주교로 임명했다

 

로이터 통신은 교황청과 중국이 지난 2년간의 갈등을 뒤로 하고 해빙기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교황청과 중국은 중국 내 가톨릭 주교의 임명권을 둘러싸고 오랜 갈등을 빚다가 20189월 교황청 사절단의 중국 베이징 방문을 계기로 주교 임명에 관해 서로 협력하기로 잠정 협정을 맺었다.

 

중국 정부도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인권 문제를 공격받던 시기라 교황청이 내민 손을 외면하지 않았다.

 

협정을 통해 교황청에선 중국 정부가 임명한 주교를 받아들이고, 중국은 교황을 가톨릭교회 최고 지도자로 인정해 주교 임명과 관련한 최종 결정권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절충점을 찾았다.

 

교황청과 중국의 주교 임명 관련 잠정 협정은 2018922일 중국에서 서명됐으며 한 달 후 2년 시한의 효력이 발생했다. 202010월 한 차례 갱신됐고 2022102년 더 연장됐다.

 

중국 당국은 그동안 협정을 잘 지켜왔으나 최근 2년 동안은 두 차례에 걸쳐 일방적으로 주교를 임명하며 협정을 정면으로 위반했다.

 

가톨릭교회 내 보수파는 교황이 중국에 정치적으로 이용당했다고 비난했고 협정이 유명무실해지면서 이에 대한 회의론도 커졌다.

 

그러나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회가 중국에 대해 장기적인 시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불완전한 대화라 하더라도 대화가 아예 없는 것보다 낫다"고 말하며 협정을 옹호했다.

 

▲ 교황의 지난해 9월 몽골 방문 모습. EPA 연합뉴스

 

얼어붙었던 교황청과 중국의 관계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지난해 9월 몽골 방문을 계기로 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마련했다.

 

교황은 당시 이 자리에서 중국 국민을 '고귀한 국민'이라 칭하며 중국 정부에 우호적인 메시지를 던졌다.

 

이후 교황청과 중국 사이에는 훈풍이 불었다. 지난해 1114일 중국 최고 성직자인 리산 대주교가 교황이 임명한 홍콩 추기경의 초청으로 홍콩을 방문했다.

 

홍콩이 1997년 중국에 반환된 이후 중국 주교가 홍콩을 방문한 것은 사상 처음이었다. 이를 두고 교황청과 중국 간 관계 개선의 신호라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의 가톨릭신자는 1200만명으로 추산된다. 중국은 1951년 공산당 정권이 수립된 이후 교황청과 공식 외교관계를 단절했으며 현재도 미수교 상태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CRS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