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내 외국인, 전체 인구 4.9% 251만명, 다문화 사회 진입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불법체류율은 16.9%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광열 기자
기사입력 2024-01-17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 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이후 4년 만에 최대인 약 251만명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체류 외국인 대비 미등록(불법체류) 외국인의 비율은 16.9%로 다소 감소했다.

 

16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가 최근 공개한 '202312월 통계월보'에 따르면 지난해 체류 외국인은 2507584명으로, 전년보다는 11.7% 늘어났다. 이 수치는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4.89%에 해당한다.

 

역대 최다 외국인 수를 기록한 2019(2524656)보다 1772명 적지만, 비율로는 2019(4.86%)을 넘어선다.

 

한 나라의 외국인 비율이 5%를 넘는 경우 다문화 사회로 본다는 것을 참고하면 저출생과 고령화에 따른 인구절벽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한국이 이제 본격적인 다문화 사회로의 진입을 앞둔 셈이다.

 

2021년 기준 총인구 대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 주민 비율을 보면 충북 음성군(15.9%), 경기 안산시(14.2%), 전남 영암군(14.2%) 등 일부 지역에서는 10%를 넘어서기도 했다.

 

▲ 연도별 체류외국인 증감 추이.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통계월보.


체류 외국인 수는 2016200만명, 2019252만명을 각각 돌파하다가 코로나19로 주춤했습니다. 그러나 2022년부터 다시 증가 추세를 보여 외국인 300만명 시대도 머지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체류 외국인 250만여 명 중 90일 이상 장기체류하기 위해 당국에 등록하거나 거소 신고를 한 외국인은 1881921(75.0%)이고, 단기체류자는 625663(25.0%)이다.

 

국적별로는 중국(942395)이 가장 많았습니다. 그다음으로는 베트남(271712), 태국(202121), 미국(161895), 우즈베키스탄(87698) 등 순이다.

 

불법체류 외국인 수는 전년 대비 3.0% 증가한 423675명으로 나타났다. 다만 불법체류율은 2021(19.9%)2022(18.3%)보다 감소한 16.9%로 나타났다. 

 

외국인 유학생 수는 2020(153361)부터 최근 4년간 꾸준히 증가해 226507명을 기록했다. 학위 과정 등 유학을 온 외국인이 15294, 한국어 등 연수를 위해 온 외국인이 74413명이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CRS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