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젠 ‘다문화 다종교 한국’...다문화학생 20만 사회, 새 정책과 인식 필요

인구 5% 이상, OECD 기준‘다인종·다문화 국가’ 진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광열 기자
기사입력 2024-01-01

▲ 다문화학생 20만 사회의 한국은 인구 5% 이상이 외국인으로 채워지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다문화 다종교 국가’로 진입한다. 사진은 천태종 단양구인사에서 개최한 ‘다종교 다문화' 행사.

 

한국은 올해 인구 5% 이상이 외국인으로 채워지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다인종·다문화 국가에 진입할 것으로 에상된다.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이민자들이 게속 늘어나며 자연스럽게 다문화 다종교 국가를 형성하게 되었다. 다문화 다종교가 공존 상생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하는 새 정책과 인식이 필요한 시점이다.

 

연합뉴스는 다문화 학생이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국내에서 출생한 학생의 비율이 높아 외국인 가정과는 다른 '내국인 관점'의 교육정책이 필요하다는 분석을 했다.

 

강성국 한국교육개발연구원(KEDI) 선임연구위원이 최근 KEDI브리프에 게재된 '2023 교육기본통계로 살펴본 한국 교육 현황'를 살펴보면 국내 초··고교생은 2022(41일 기준) 5326956명에서 20235261818명으로 65138명 줄었다.

 

저출생 현상으로 초··고교생 수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이에 비해 다문화 학생 수는 같은 기간 168645명에서 181178명으로 12533(7.4%) 증가했다. 다문화 학생 수는 2012(46954) 조사가 시작된 이후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데, 최근의 증가세를 고려하면 2025년에는 2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 지난달 고양시 대화동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3 전국다문화가족 배드민턴대회에서 참가자들과 참석내빈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연합뉴스

 

··고교생 가운데 다문화 학생 비율은 2023년 기준 3.5%, 2022년 대비 0.3%포인트 상승했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교에서의 다문화 학생 비율이 4.4%2022년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중학교는 3.3%, 고등학교는 1.7%, 각각 전년 대비 0.4%포인트씩 상승했다.

 

다문화 학생은 크게 국제결혼가정과 외국인 가정으로 나뉘는데, 올해 국제결혼가정의 '국내출생' 다문화 학생은 129910명으로 전체 다문화 학생의 71.7%를 차지했다.

 

외국인 가정 학생은 4372(22.3%), 국제결혼가정의 중도입국 학생은 1896(6.0%)으로 조사됐다. 

 

강성국 연구위원은 "다문화 학생 증가 추세가 지속되고 있는데, 특히 국내출생 비율이 매우 높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며 "외국인 가정이나 중도입국 관점에서의 교육뿐 아니라, 이제는 내국인 관점에서의 다문화 교육 정책 또한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라고 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CRS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