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로구 “제1회 다문화 미래 대상 ‘대상’ 수상”

지역사회 통합 상호문화도시, 동주민센터 통역인력 배치 등 평가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광열 기자
기사입력 2023-12-04

▲ 구로구가 제1회 다문화 미래 대상 '대상'을 수상하고 김현숙 여가부 장관과 기념사진을 찍었다.여가부 제공

 

서울 구로구(구청장 문헌일)가 올해 처음으로 열린 다문화 미래 대상에서 대상(여성가족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구로구는 전국 최초로 세계인의 주간을 맞아 상호문화축제를 개최하고, 서울시 최초로 외국인 밀집 지역 동주민센터에 통역 인력을 배치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다문화미래대상은 여성가족부와 여성가족위원회가 후원하는 것으로 다문화가족과 외국인 주민을 위해 혁신적인 정책을 실행하고 사회구성원들 간의 화합을 위해 노력한 지자체와 기업, 단체, 개인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로구는 내외국인 주민 화합을 위해 결혼이민자와 내국인 주민이 작가가 되어 다문화가족을 위한 이중언어 동화책을 제작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내외국인 주민으로 상호문화서포터즈단을 구성해 지역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각종 재능기부와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또 결혼이주민을 강사로 투입하는 세계문화체험 프로그램과 구로월드카페 톡톡을 운영하여 외국인 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정책도 추진 중이다. 내외국인 주민단체도 동네 청소와 방범 활동에 자발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와 더불어 내외국인 주민단체가 동네 청소와 방범 활동에 자발적으로 나서는 등 구와 주민 모두가 지역사회의 이미지를 개선하는 데 적극 힘썼다.

 

또한 구로구는 최근 3년간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의 고문도시로 활동하면서 정책 개발과 다문화 가치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학 정책네트워크인 가치 누리 거버넌스’, ‘구로구 외국인 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협의회를 운영해 다문화 지원사업에 대한 정책을 공유하고 있다.

 

구로구 관계자는 앞으로 다문화사회를 넘어 글로벌 공생 도시로 성장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CRS NEWS. All rights reserved.